현대백화점 "사회적기업이 만든 설 선물세트 판매 급증"

연합뉴스2017-01-23
현대백화점 "사회적기업이 만든 설 선물세트 판매 급증"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현대백화점은 설을 앞두고 업계 최초로 선보인 사회적기업 설 선물세트 총 1만개 중 9천개 이상이 판매되면서 완판이 임박했다고 23일 밝혔다.
사회적기업이란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의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제품 및 서비스를 생산·판매하는 고용노동부 인증 기업을 말한다.
이는 지난해 설 행사 대비 24% 증가한 것으로 2014년 처음 사회적기업 명절 선물세트를 판매한 이후 3년 만에 판매량이 4배나 늘어난 셈이다.
특히 한라산 성암영귤농원의 성암영귤 차 세트 1호(5만5천원), 평화의 마을 제주맘 명품 햄 세트(5만5천원) 등 12개 품목 중 4개 상품은 준비된 물량이 전량 판매돼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고 현대백화점은 설명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사회적기업 상품 판매 호조는 경기불황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유통업계가 설 선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라며 "명절 선물로 타인을 이롭게 한다는 취지에 공감하는 고객이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사회적기업 설 선물세트 [현대백화점 제공]
passi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