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주식매수청구대금 5천244억원…22% 증가

연합뉴스2017-01-23
작년 주식매수청구대금 5천244억원…22% 증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작년 한 해 기업인수합병(M&A) 등에 따라 회사가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이 전년보다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주식매수청구대금 지급 건수는 26건, 액수는 5천244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전년(36건, 4천294억원)과 비교해 건수는 35.9% 줄었고 액수는 22.1% 증가했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엘지생명과학이 LG화학[051910]과 합병하면서 3천354억원을 지급해 가장 많았다.
이어 미래에셋대우[006800]로 통합된 미래에셋대우(698억원)·미래에셋증권(434억원)이 2, 3위를 차지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썸에이지[208640]가 케이비제6호스팩과 합병하면서 94억원을, 에스피지[058610]가 61억원을 합병 매수대금으로 각각 지급했다.
주식매수청구권은 주주의 이해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의안이 이사회에서 결의됐을 때 그 결의에 반대했던 주주가 회사로 하여금 자신의 소유 주식을 매수하도록 할 수 있는 권리다.


상장법인 중 작년에 M&A가 완료되었거나 진행 중인 회사는 119개사로 전년(106개사)보다 12.3% 늘었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상장사가 54개, 코스닥 상장사가 65개사다.
사유별로는 합병이 107개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식교환·이전이 7개사, 영업 양·수도 5개사 순이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