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대한항공, 4분기 8천708억원 순손실"

연합뉴스2017-01-23
미래에셋대우 "대한항공, 4분기 8천708억원 순손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미래에셋대우는 23일 대한항공[003490]이 유가와 환율 상승 탓에 작년 4분기에 적자 전환한 것으로 전망했다.
류제현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작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조8천986억원과 1천6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6%, 58.6% 감소한 것으로 추정하고 순손실이 8천708억원으로 적자 전환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유가와 환율 상승으로 비용 압력만 생기고 가격에 충분히 전가하지 못해 단가가 오히려 내려갔다"며 "영업 외에서 기말 환율의 급격한 상승으로 외화환산손실이 9천880억원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화물 경기는 6년여 만에 개선 추세를 보여 실적이 가시화하면 대한항공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올해 실적 호조를 고려하면 8천억원의 자유 현금흐름이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증자와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부채비율 하락, 현금흐름 개선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 3만8천원과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indig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