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폭스콘, 美에 디스플레이 공장설립 계획…"70억달러 투자"

연합뉴스2017-01-23

대만 폭스콘, 美에 디스플레이 공장설립 계획…"70억달러 투자"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애플 아이폰을 조립하는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이 미국에 70억 달러(8조2천300억 원)를 투자해 디스플레이 제조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폭스콘의 궈타이밍(미국명 테리 궈) 최고경영자(CEO)가 22일(현지시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처럼 언급했다고 경제전문지 포천이 보도했다.
궈 CEO는 그러나 현재로써는 투자 조건 미 연방정부 및 주(州) 정부들과의 세부 협의 등이 남아있다며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미국 공장 신설 방안을 지난 몇 년 동안 검토해오다, 지난달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과 만나면서 실행에 옮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만 폭스콘의 궈타이밍 최고경영자(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두 사람의 만남은 손 사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당선인 신분 시절 만나 미국에 500억 달러 투자를 약속한 작년 12월 6일 직전에 이뤄졌다.
궈 CEO는 이 자리에서 미국의 TV 시장이 세계 제2위인데도 국내에 TV 패널 공장은 없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7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면 3만∼5만 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궈 CEO는 "아직은 계획 단계이고 약속까지는 아니다. 바람이 그렇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성사된다면 현재 협력업체들이 있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州)가 유력하다고 언급했다.
폭스콘의 구상은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는 트럼프 당선인의 취임을 전후해 미국 국내외 기업들이 잇따라 미국 투자계획을 밝히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quintet@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