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노조간부 40명 중징계…野·시민단체 비판

연합뉴스2017-01-20

부산지하철 노조간부 40명 중징계…野·시민단체 비판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교통공사가 20일 지하철노조 간부 40명을 중징계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야권과 시민단체가 노조탄압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부산교통공사는 이날 오후 2시 노조간부 40명의 징계수위를 결정하기 위한 징계위원회를 열었다.
지난해 9∼12월 3차례 벌인 지하철 파업이 임단협에서 다루지 않은 성과연봉제 저지를 위한 불법 행위였고 노조간부들이 이를 주도했다는 이유에서다.
부산지하철 노조 파업 [연합뉴스 자료 사진]
공사 감사실에서 중징계를 요구했기 때문에 파면 등 최하 정직 이상의 무거운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노조 간부들에 대한 무더기 중징계 방침에 따라 노사 관계가 파국을 맞지 않을까 우려된다.
구체적인 징계 결과는 박종흠 사장의 결재를 거쳐 실제 처분이 이뤄지는 시점에 공개된다.
사측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부산교통공사에 노조탄압 중단과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성명에서 노조간부에 대한 무더기 징계를 중단하고 노조와 적극적인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또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와 다대선 시민대책위원회는 구조조정 계획과 노조간부에 대한 중징계 방침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냈다.
youngkyu@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