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일레클, 서울서 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 정식 개시

연합뉴스2019-04-10
쏘카·일레클, 서울서 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 정식 개시

일레클 전기자전거[쏘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 '일레클'이 10일 서울에서 처음으로 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달 쏘카의 지분 투자를 받은 일레클은 "이번 서울 서비스 론칭을 계기로 쏘카와 함께 마이크로 모빌리티(소형 이동수단) 혁신 실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대학과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도시 이동 문화를 개선할 방침이다.
이날부터 일레클 모바일 앱을 통해 서울 마포구 일대와 신촌 대학가에서는 전기자전거 검색과 이용이 가능하다.
앱에서 가까운 일레클 자전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 후 반납 구역 내 주차한 후 탑승종료 버튼을 누르면 반납이 완료된다.
일레클을 운영하는 나인투원의 배지훈 대표는 "인프라 관리, 플랫폼 운영, 수요공급에 따른 배치 최적화 등 쏘카의 전국 단위 차량 운영·관리 노하우가 일레클 서비스 안정화와 고도화에 핵심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레클은 5월 중 서울 대학 캠퍼스, 주변 지역과 연계한 소형 이동수단 사업을 확장하고, 상반기 중에는 서울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경기 하남, 인천, 세종, 충북혁신도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현재 전기자전거 도입을 위한 논의도 하고 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