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일자리재단 설립 추진…상담·훈련·취업 원스톱 서비스

연합뉴스2019-04-09

전남도 일자리재단 설립 추진…상담·훈련·취업 원스톱 서비스
일자리센터 등 6개 산하기관 통합…내년 하반기 출범 예정


전남도청[전남도 제공]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가 도청과 도 산하기관에 흩어져 있는 고용업무 기관과 인력을 한곳에 모아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칭 '전남일자리재단' 설립에 나섰다.
전남도는 9일 일자리 정책 연구 수립 집행기능을 하나로 묶어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기구인 전남일자리재단 설립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협의와 재단설립 타당성 검토, 주민 의견 수렴, 임직원 모집, 설립허가 절차 등을 고려하면 재단 출범은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한다.
현재 전남도청 건너편에 자리를 잡은 '일자리 플랫폼' 참여 기관 6곳을 재단으로 통합해 원스톱 고용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주목표다.
일자리 플랫폼에는 전남고용혁신추진단·전남일자리종합센터·창업지원종합상담센터·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일자리평가분석센터·청년마을로사업추진팀이 자리를 잡고 있다.
하지만 도내 고용 일자리 수급의 예측과 사업발굴 전문기관과 인력이 부족한 데다 일자리 사업을 관리할 컨트롤타워도 부재해 일자리 플랫폼 참여기관 간 유기적 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전남도는 법인격을 갖춘 일자리 전담기구를 설립해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한다는 구상이다.
재단을 통해 일자리 사업의 발굴 기획 실행 평가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기구와 인력을 갖출 계획이다.
전남형 일자리 정책 연구와 정부 일자리 사업 총괄 수행, 맞춤형 취·창업 지원, 역량강화 고용유지 지원 등의 업무도 수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일자리를 구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일자리재단에서 심층상담·진로설계·직업훈련·집중 취업알선까지 맞춤형 통합 취업지원서비스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타 지역 경우 경기도가 2016년 일자리재단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울산시·충남도·경북도는 일자리기구 설립용역을 마쳤고 강원도는 용역 중이다.
전남도는 올해 하반기까지 행정안전부와 1차 협의를 한 뒤 재단설립 타당성 검토용역을 마칠 예정이다.
또 내년 상반기 주민 의견 수렴·행정안전부 2차 협의·조례 정관제정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는 임직원 모집·설립허가 등기를 마쳐 재단을 설립한다는 구상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원스톱 지원서비스가 이뤄지면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등에도 이바지할 것이다"며 "전남의 고용서비스를 도민과 기업 등 수요자 중심으로 개편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