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반기문, 특별한 현안 논의하자면 만남 고려"(종합2보)

연합뉴스2017-01-20

안철수 "반기문, 특별한 현안 논의하자면 만남 고려"(종합2보)
安측 "결선투표제 등 개혁과제 뜻 같이하면 논의할 수 있다는 뜻"
"삼성 예외주의 깨야 공정한 나라로 바로 설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0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만남에 대해 "앞으로 진행 과정에서 특별한 현안에 대해서 논의하자고 하면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답한 뒤 "아직 직접 연락을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결선투표제 등 개혁 과제에 대해 반 총장이 우리와 뜻을 같이하면 논의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반 전 총장과의 연대 여부에 대해선 "여러 개인 의견이 있을 수 있는데 제안받은 바 없다"며 "제가 말한 세 가지 기준 있는데 그 기준에 맞는지 경우가 되면 의논해볼 수 있지만, 지금으로선 의구심이 깊다"고 말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이 주춤거리는 것과 관련해선 "이번 대선은 국민의당 후보와 민주당 후보 간의 대결이 될 것"이라며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는 시대적 요구"라고 말했다.
그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국민의당 합류설에 대해선 "본인 판단이 아니겠는가. 여러 가지로 고민이 많은 것으로 안다"라면서 "우리는 문호를 활짝 개방하고 뜻을 함께하는 어떤 분과도 함께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손 전 대표나 정운찬 전 총리와 따로 만날 계획에 대해선 "추후에 기회가 되면 만날 일이 있지 않겠나"라며 여지를 남겼다.
안 전 대표는 향후 자신의 대선 행보에 대해선 "설 전, 설 지나고 나서도 전국을 다니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 연석회의 발언

안 전 대표는 이에 앞서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해 "삼성 예외주의를 깨야 공정한 나라로 바로 설 수 있다"면서 "우리는 반칙과 특권에 기반한 예외주의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 오너 일가는 그동안 여러 차례 불법을 저질렀지만, 경제 상황을 이유로 선처를 받아왔다"며 "삼성의 오너 일가는 달라지지 않았다. 선처를 해줬지만 스스로 개혁하기는커녕 더 나쁜 불법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심지어 국민연금을 재벌승계 과정에 악용한 혐의를 받는 최악의 정경유착"이라며 "왜 삼성 오너 일가 앞에만 서면 언론도, 정치권도, 검찰도, 법원도 한없이 작아지기만 하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또 "불구속 원칙을 지지하지만, 그것 또한 형평성의 원칙에 엄격히 기초해야 한다"며 "이 부회장이 아니었어도 그런 결정을 내렸겠느냐는 항의가 빗발친 이유"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또 "대기업은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해주고 국민이 피땀 흘려 모은 세금을 투입해 함께 만든 대한민국의 자산"이라며 "소수 오너의 소유물이 아니고 지금도 국민연금이 최대 주주 중 하나이며 국민의 재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이 투명하게 경영되면서 진정한 경쟁력을 길러야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그는 "적어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공정거래위원회 권한 및 책임 강화, 블랙리스트 금지를 위한 법안 등은 통과시키자"면서 "이것이야말로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하고 우리 국민께 정치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ljungber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