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미르재단 도와주라"…미르, 전경련에 "왜 이리 뻣뻣"(종합)

연합뉴스2017-01-19

"靑, 미르재단 도와주라"…미르, 전경련에 "왜 이리 뻣뻣"(종합)
이승철 부회장·본부장, 최순실·안종범 재판서 '靑 압박' 증언
"청와대가 직원 동원, 쓰레기통까지 마련…제안 거절했다 질책받고 사과"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황재하 기자 =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상대로 미르재단에 직원을 파견해 일을 도와주라고 압박하고, 현판식을 위해 가짜 직원까지 동원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미르재단은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이권을 챙기기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검찰이 "전경련에서 월급을 주는 직원을 보내 재단이 시키는 일을 하라는 게 미르재단의 제안인 것 맞나?"라고 묻자 이 부회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 부회장은 "전경련 직원이 140명 정도인데, 거기(미르재단)에 보낼 형편이 아니었다"며 "알아서 잘할 텐데 왜 우리까지 끌어들이나 싶어 (직원들을) 보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실질적으로 재단 운영에 아무런 관여도 하지 못하는 데 사람만 보내라는 요구에 응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고, 이 부회장도 "그렇다"고 답했다.
이 부회장은 또 "미르재단의 제안을 거절한 이후 파견 건과 관련해 최상목 전 경제금융비서관으로부터 '협조해줄 방안을 찾아보라'는 압박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이 부회장은 "김소영 청와대 문화체육비서관이 교육문화수석의 관용차를 이용해 전경련 직원들과 함께 돌아다니며 미르재단 사무실을 직접 알아봤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후 미르재단 현판식에 갔더니 청와대가 '현판식용'으로 따로 섭외한 직원들이 있었고, 쓰레기통까지 다 준비한 상태였다"며 "쓰레기통까지 세세하게 챙겼다는 게 특이해서 기억한다"고 말했다.
당시 미르재단은 직원이 아무도 없는 상태였는데 현판식을 위해 청와대가 가짜 직원들까지 동원하고 사무실 집기까지 챙겼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이 부회장의 뒤를 이어 증인으로 출석한 이용우 전경련 사회본부장도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이 본부장은 "(직원 파견을 거절하자) 이성한 미르재단 사무총장이 '이용우 본부장이 왜 이렇게 뻣뻣하고 비협조적이냐'고 말해 이 부회장이 나를 불러 질책하며 해결하고 오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무총장의 재단 사무실로 케이크를 사 들고 가서 '잘못했다, 죄송하다, 파견만 철회해주시면 날마다 와서라도 회의를 하겠다'고 사정했다"고 덧붙였다.
아무런 권한도 없는 일개 재단의 관계자가 경제단체 측에 '압박'을 했다는 두 사람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최씨가 재단을 이용해 이권을 챙기는 데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더욱 짙어질 수 있다.
미르재단은 K스포츠재단과 함께 최씨의 이권을 챙기기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을 받는다. 최씨는 안 전 수석, 박 대통령과 공모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50여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억지로 출연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등으로 기소됐다.
jae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