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국가직 5급·외교관 1차 합격자 발표…5급 평균연령 26.4세

연합뉴스2019-04-07

국가직 5급·외교관 1차 합격자 발표…5급 평균연령 26.4세
외교관은 27.2세…합격자 여성 비율 5급 34.8%, 외교관 55.0%

'공무원 임용시험을 마치고'(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019년 서울시 공무원 제1회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시험 응시자들이 23일 오후 서울 노원구 경기기계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뒤 고사장을 나오고 있다. 2019.2.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인사혁신처는 2019년도 국가공무원 5급 공채와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의 1차 합격자 명단을 7일 오후 6시 발표했다.
1차 합격자의 평균 연령은 5급 시험은 26.4세, 외교관 시험은 27.2세였다. 합격자 중 여성 비율은 5급 시험에서 34.8%, 외교관 시험에서 55.0%였다.
올해 330명을 선발하는 5급 공채 1차 시험에는 총 9천820명이 응시해 2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차 합격자는 행정직 1천837명, 기술직 440명 등 2천277명이다.
가장 높은 합격선은 전국모집의 경우 재경 직류의 76.66점이었다.
지역구분 모집의 경우 일반행정 직류 중 서울지역의 합격선이 가장 높았는데 전국모집 재경 직류와 동일한 76.66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명 모집에 315명이 응시해 경쟁률이 157.5대 1로 가장 높았던 인사조직 직류는 합격선이 75.00점으로 지난해보다 8.34점이 올라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여성 합격자는 전체의 34.8%인 793명으로 지난해(33.7%)보다 소폭 높아졌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26.4세로 지난해(26.4세)와 동일했다.
서울을 제외한 지방학교 출신이 합격예정인원의 20%에 미달할 때 추가 합격시키는 지방인재채용목표제에 따라 일반행정(전국) 33명, 재경 11명, 국제통상 5명, 교육행정 1명, 일반기계 3명 등 53명의 지방인재가 추가로 합격했다.
또 한 성별이 합격예정인원의 30% 미만일 때 해당 성별 응시자를 추가로 합격시키는 양성평등채용목표제의 적용으로 재경 27명, 일반행정(서울) 4명, 화공 3명, 일반토목(전국) 3명 등 여성 37명이 추가로 합격했다.
올해 40명을 선발하는 외교관후보자 1차 시험에는 1천192명이 응시해 29.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차 합격자는 269명이다.
일반외교 분야 합격선은 71.66점으로 지난해와 같았다.
여성 합격자는 전체의 55.0%인 148명으로 지난해(60.1%)보다 다소 낮아졌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27.2세로 지난해(26.4세)보다 0.8세 상승했다.
지방인재채용목표제에 따라 일반외교 분야에서 5명의 지방인재가 추가로 합격했다.
전체 합격선과 합격자 명단은 사이버국가고시센터(www.gos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yum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