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지주회사 전환 '신호탄' 쐈다(종합)

연합뉴스2017-01-19
롯데, 지주회사 전환 '신호탄' 쐈다(종합)
롯데쇼핑·제과·칠성·푸드 "지주회사 체제 전환 검토" 공시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조민정 기자 = 롯데그룹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개혁안'에서 약속한 대로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본격적으로 준비한다.
롯데쇼핑, 롯데칠성, 롯데제과, 롯데푸드 등 계열사 네 곳은 19일 공시를 통해 "순환출자 해소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분할, 합병, 분할합병 등을 비롯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며 "주주와 구성원, 고객 등 여러 이해관계자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을 위한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이날 공시는 "앞으로 이들 관계사를 중심으로 지주회사 전환 준비 과정에서 지분 매각. 매입 등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으니, 투자에 참고해달라"는 메시지를 투자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것이다.
예를 들어 롯데쇼핑이 지금까지 중간 지주회사 격으로 보유한 롯데제과 등의 주식을 매각하거나 식품 계열 회사의 복잡한 지분 관계가 주식 거래를 통해 정리될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앞서 작년 10월 신동빈 롯데 회장은 투명한 지배구조를 갖추는 차원에서 "앞으로 순환출자를 완전히 해소하고, 최대한 가까운 시일 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