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필립 법정관리 신청 "400억원대 투자의향서 체결"(종합)

연합뉴스2019-04-05

에어필립 법정관리 신청 "400억원대 투자의향서 체결"(종합)
법원이 회생안 수용하면 운영재개 가능…투자자는 추후 공개

에어 필립[촬영 안철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박철홍 기자 = 호남기반 소형항공사 에어필립이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에어필립은 5일 광주지법에 기업회생 절차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기업회생안을 조건으로 400억원 규모의 컨소시엄 형태의 투자의향서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광주지법 파산부(박길성 수석부장판사)는 채권자 조사와 회사 측이 제출한 회생 계획안 검토, 채권단 동의 결의 등을 거쳐 회생 계획안을 인가할지, 회사를 청산할지 결정한다.
계획안 인가가 나면 통상 2∼3년 동안 회생 절차를 밟게 된다.
에어필립은 현재 대주주 지분과 필립에셋에 대한 부채가 추징보전에 묶여 있어 투자자를 쉽게 찾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법원 기업회생 신청과 인수합병(M&A)을 동시에 진행하기 위해 M&A 전문변호사, 법무법인, 회계법인 등으로 구성된 테스크포스(T/F)를 운영해 방안을 마련했다.
최근 M&A에 의향이 있는 국내 투자 주체가 나타나 기업회생을 조건으로 한 컨소시엄 형태의 투자의향서까지 체결했다.
에어필립 측은 투자 회사가 어느 곳인지는 M&A 후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투자 금액은 약 400억원으로 기업회생 후 투자금이 투입된다.
에어필립은 이날 법원에 기업 회생안에 투자자의 투자 일정·금액 등 상세계획도 함께 제출했다.
에어필립 측은 "인력 구조조정·지출비용 최소화 등 자구책을 시행했으나 LCC 신규면허 신청 반려로 신규 투자가 무산돼 유동성 악화가 가중됐다"며 "새로운 투자자로부터 안정적으로 자금을 지원받아 경영정상화를 하기 위해 회생 절차를 신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자들이 현재 에어필립이 기업회생 시 빠른 속도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돼 투자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한편 에어필립은 자금난 등으로 운영에 어려움 겪자 보유한 4대 항공기 중 2대를 리스사로 반납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향후 기업회생 절차 기간 중 신규 투자자는 법원의 승인을 얻어 50억원 규모의 초기 운영자금을 제공하고 에어필립은 자체 유상증자를 통해 40억∼50억원을 추가로 마련한다.
이렇게 마련한 총 90억∼100억원으로 항공기 2대의 운항을 재개해 4월에는 부정기편, 6월 14일부터는 김포∼제주, 김포∼광주 노선 정기편 운항을 추진할 방침이다.
에어필립 관계자는 "신규 투자자에 의해 M&A가 끝나면 에어필립은 새로운 주인에 의한 경영체제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무급 휴직 중인 직원 복귀와 임금 미지급 문제 등을 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회생 절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reu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