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강원산불] KB·신한금융, 산불피해 지역에 긴급 금융지원

연합뉴스2019-04-05
[강원산불] KB·신한금융, 산불피해 지역에 긴급 금융지원
신규대출, 이자감면, 만기연장, 청구유예…구호용품·성금도 전달

처참한 속초 산불의 흔적(속초=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고성·속초 일대 산불 이틀째인 5일 오전 속초시 한 유명 음식점이 전소돼 있다. 2019.4.5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KB금융[105560]과 신한금융그룹이 산불로 피해를 본 강원도 고성·속초 지역민에 성금과 구호품을 전달하고 대출이자 우대, 상환 유예 등을 지원한다.
KB금융그룹은 이재민들에게 모포와 위생용품 등이 담긴 재난구호 키트 1천185개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임시구호소에 설치할 실내용 텐트 240동, 간이침대 240개, 식사제공용 급식차와 부식차도 제공한다.
국민은행은 피해 고객의 만기도래 대출금에 대해 가계대출은 1.5%포인트, 기업대출은 1.0%포인트까지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만기를 연장한다. 원리금을 3개월 안에만 갚으면 연체이자를 받지 않는다.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최대 2천만원, 사업자 운전자금 대출은 최대 5억원, 시설자금은 피해복구에 필요한 만큼 빌려준다.
국민카드는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장 6개월간 청구 유예한다. 일시불 결제와 단기카드대출은 최장 18개월 할부다. 장기카드대출은 분할상환 기간 변경 등으로 상환이 유예된다.

신한금융은 피해 주민 지원을 위한 성금 2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신한은행은 피해 주민에게 최대 5천만원, 중소기업은 최대 5억원을 대출한다. 신규대출 규모는 총 2천억원으로 책정했다.
기존 대출은 분할상환 유예, 만기연장과 함께 최대 1.0%포인트 대출금리를 감면한다.
신한카드는 카드대금을 6개월 후 일시 청구할 수 있도록 유예하고, 6개월까지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 고객이 연체 중이면 6개월간 채권 추심을 하지 않는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079440]는 피해 고객의 보험료 납입을 6개월간 유예한다.
roc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