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패방지 평가 '1등급'…작년보다 2등급↑

연합뉴스2017-01-19

경기도 부패방지 평가 '1등급'…작년보다 2등급↑
경기도시공사는 해당 유형 공공기관 평가서 '1위'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2016년 부패방지 시책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경기도는 지난해보다 2등급, 경기도시공사는 무려 4등급이나 향상됐다. 특히 경기도시공사는 해당 유형 기관 중에서 평가 '1위'를 차지했다.
19일 국민권익위 평가 자료 및 경기도 등에 따르면 경기도는 이번 평가에서 17개 광역지자체 중 부산광역시, 전라북도,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1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평가 때보다 2등급이 향상됐다.
경기도시공사도 공직 유관단체 Ⅳ그룹에서 한국소비자원과 사회보장정보원, 인천시설관리공단,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1등급'을 받은 것은 물론 해당 유형 평가대상 27개 기관 중 1위를 차지했다.
경기도는 지방세, 과태료, 과징금 등 지방세입에 대한 탈세·탈루 방지 및 공평과세 실현을 위해 '세입분야 데이터 감사 시스템'을 도입, 운영한 시책이 우수사례로 선정되는 등 각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기도시공사는 고위직 간부를 대상으로 청렴 서약식, 청렴 골든벨 행사, 청탁금지법 바로 알기 가이드북을 제작·배포 등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도내 공공기관들은 기초자치단체 대상 평가에서 수원시가 1등급, 남양주시와 부천시 등 4개 시가 2등급, 고양시 등 4개 시가 3등급을 받았다.
경기도교육청은 시도교육청 대상 평가에서 3등급을 받았다.
이번 부패방지 시책 평가는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중앙 행정기관, 광역 및 기초 지자체, 시도교육청, 국공립대학, 기타 공공기관 등 전국 266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 생태계 조성, 부패위험 제거 개선, 청렴 문화 정착, 청렴 문화 개선, 반부패 수범사례 확산 등 6개 분야 40개 세부 지표에 대해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kwa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