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수석이 하라는데 어떻게 강압이 아니냐…기업 선택지 적어"

연합뉴스2017-01-19

"경제수석이 하라는데 어떻게 강압이 아니냐…기업 선택지 적어"
전경련 부회장 "창조경제혁신센터·청년희망펀드, 기업엔 압박"
"청년희망펀드, 대통령이 먼저 돈 내…총수에게 압박될 수 있어"


전경련 이승철 상근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최평천 기자 =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청년희망펀드에 기업들이 동참한 것도 사실상 압박에 의한 것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승철 부회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61)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이 부회장은 최씨 변호인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전경련 회원 기업이 하나씩 했는데 이것도 청와대가 압박하고 강요한 것이냐"고 묻자 "시작은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처음 SK 대전, 삼성은 대구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해보고 좋다고 느꼈는지, 전국 17개 광역시도에 하나씩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만들게 됐다고 해서 시작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그게 어떻게 강압이냐"는 최씨 변호인 질문에 "경제수석이 위에서 그렇게 말하는 데 그게 어떻게 강압이 아니냐"고 반박했다.
"청와대에서 이야기하면 전부 강압으로 받아들이느냐"는 물음에도 이 부회장은 "기업의 선택지는 적다"는 말로 대신했다.
이 부회장은 정부가 추진한 청년희망펀드에 대해서도 비슷한 취지로 진술했다.
박 대통령은 2015년 9월 청년 일자리 지원사업을 위한 펀드 조성계획을 밝히며 1호 기부를 한 바 있다. 여기에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200억원을 기부하는 등 재벌 회장들이 거액을 기부했다.
이 부회장은 "대통령이 먼저 2천만원을 내고 월급도 내겠다고 했는데, 그건 사실 총수에게 압박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냈는데 기업들이 안 내겠느냐"면서 "안 전 수석이 1천200억∼1천300억원을 대기업이 협조하라는데, 어조는 부드러웠지만 부담스러웠다"고도 진술했다.
이 부회장은 다만 "4대 그룹이 이미 하기로 했다고 해서 총수 개인돈이 나가는 일이라 전경련이 나설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s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