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60대 그룹, 1년새 일자리 1만8천명 늘렸다…CJ·삼성·SK '톱3'

연합뉴스2019-04-03
60대 그룹, 1년새 일자리 1만8천명 늘렸다…CJ·삼성·SK '톱3'
CEO스코어 분석…개별기업 중에선 삼성전자·CJ CGV·SK하이닉스順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주요 그룹들이 지난해 1만8천명 이상 고용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새 일자리 가운데 대부분은 일부 그룹의 정규직 전환 작업과 설비투자 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근로시간 단축 등에 따른 고용창출 효과는 기대만큼 크지 않았던 것으로 지적됐다.
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대 대기업집단(자산 총액 5조원 이상)의 계열사 가운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64개 기업의 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는 총 108만7천78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106만9천273명)보다 1만8천513명(1.7%) 늘어난 수치다. 부영, 중흥건설, 한국GM은 사업보고서 제출 의무가 없어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자리 창출의 '수훈갑'은 CJ였다. 지난 2017년 말 2만1천133명에서 작년 말에는 3만2천735명으로 54.9%(1만1천602명)나 늘리며 전체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계열사인 CJ프레시웨이가 간접 고용했던 급식 점포 서빙 및 배식 보조 직원을 직접 고용으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이어 삼성그룹의 직원수가 4천745명(2.5%) 늘어나 그 뒤를 이었고 ▲ SK(3천545명·6.0%) ▲ 현대차(2천380명·1.5%) ▲ HDC(1천828명·74.1%) ▲ 현대백화점(1천414명·13.6%) 등도 1천명 이상 증가했다.
삼성은 주력 계열사인 삼성전자의 경기도 평택 반도체공장 가동이, SK도 반도체 계열사 SK하이닉스의 충북 청주공장 등 설비 증설이 각각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반면, 현대중공업은 같은 기간 3만430명에서 2만7천855명으로 2천575명(8.5%)이나 줄어 주요 그룹 가운데 고용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하이투자증권이 GDB금융그룹에 매각되면서 소속 직원이 대거 빠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GS(1천657명·6.7%)와 LG(1천612명·1.3%), 신세계(1천466명·3.5%) 등도 1천명 이상 줄었다.

개별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1년 새 9천811명이나 늘어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고 ▲ CJ CGV 5천777명 ▲ SK하이닉스 3천718명 ▲ LG화학 3천457명 ▲ CJ프레시웨이 3천221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말 현재 60개 대기업집단 직원 가운데 정규직은 101만1천855명으로 전년보다 1만6천34명(1.6%) 늘었으며, 비정규직도 2천479명(3.4%) 증가한 7만5천931명으로 집계됐다.
CEO스코어는 "작년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됐지만 당장 눈에 띄는 고용창출 효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대기업 설비투자 등으로 소폭 증가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평가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