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강사 뽑는데 용모·혈색 따진 초등학교 감사로 적발

연합뉴스2019-04-02

방과후강사 뽑는데 용모·혈색 따진 초등학교 감사로 적발
"쓰던 자료 문제의식 없이 그대로 사용"…교장·교감 등 '주의' 처분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방과후학교 강사 선발 면접 심사에서 업무 능력과 무관한 용모나 혈색, 인상 등을 놓고 평가한 초등학교가 교육청 감사로 적발됐다.
2일 경기도교육청의 2018년 시흥교육지원청 종합감사 결과에 따르면 공립인 A 초등학교는 2016∼2018년 요리, 생명과학, 마술, 생활공예, 방송댄스, 드론 등 30여종의 방과후학교 강사를 모집했다.
면접 과정에서 A 초교는 용모, 혈색, 인상을 심사 관점으로 뒀다.

면접시험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2016년에는 과거 질병 여부까지 따졌다.
해당 평가 영역의 배점도 2016년엔 10점, 2017년엔 5점이던 것이 2018년에는 20점으로 대폭 상향됐다.
도교육청 '방과후학교 운영 길라잡이 및 가이드라인'에 따라 방과후학교 운영을 위한 강사를 선정할 때 합리적인 이유 없이 차별받지 않도록 취업기회를 균등하게 보장해야 하는데도, 업무 능력과 전혀 상관없는 항목으로 지원자들을 평가한 것이다.
도교육청 감사관 관계자는 "조사해보니 담당자가 이전부터 사용하던 문서를 별다른 문제의식 없이 사용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다만 문제의 심사 영역에서 지원자 간 점수가 대체로 비슷해 선발 당락을 좌우하진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시흥교육지원청에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감독할 것을 요구하고, A초교 교장과 교감, 방과후학교 담당 교사 등 관련자 4명에게 '주의' 처분했다.


young8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