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공장 문 닫을 수도"…르노삼성차 협력업체 '이중고'

연합뉴스2019-04-02

"이러다 공장 문 닫을 수도"…르노삼성차 협력업체 '이중고'
부산상의 30개사 조사…파업 장기화에 생산감소·고용유지 애로

르노삼성차 노사분규[연합뉴스 자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르노삼성차 노사분규가 길어지면서 지역 협력업체들이 생산량 감소와 고용유지 어려움 등 이중고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상공회의소가 르노삼성차 협력업체 30곳을 대상으로 긴급 모니터링을 벌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모니터링 내용을 보면 지난해 10월부터 본격화한 르노삼성차 부분파업으로 협력업체들은 15∼40%에 달하는 납품 물량 감소에 시달리고 있다.
이로 인해 협력업체 대부분이 조업을 단축하거나 중단하고 있고, 생산량이 줄면서 잔업과 특근, 교대근무를 못 해 고용유지에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차에 노면 충격 흡수장치를 납품하는 A사 관계자는 "최근 납품 물량이 15%가량 줄면서 작업시간이 줄어 현장 근로자 급여도 20% 이상 감소해 퇴사하는 직원이 생기는 등 생산 현장 동요가 심하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업체는 "신규직원을 채용하려고 해도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라는 사실을 알고 취업을 기피하는 현상도 나타나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

시트를 납품하는 B사 관계자는 "납품시스템이 르노삼성차 생산계획을 실시간으로 반영하는 '싱크로 시스템' 방식이어서 르노삼성차 생산 감소분만큼 납품 물량도 감소한다"며 "납품 물량이 줄면서 유휴인력이 발생하지만, 통상임금은 그대로 지급할 수밖에 없어 기업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 관계자는 "근로자 입장에서도 통상임금의 30∼40%에 달하는 잔업수당을 받지 못해 불만이 높다"고 덧붙였다.
엔진부품을 생산하는 C사는 "자동차산업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르노삼성차 납품 물량마저 40% 감소해 최근 300%에 달하는 근로자 상여금을 일괄 삭감하면서 노사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처럼 협력업체들은 생산물량 감소로 고용유지에 애로를 겪지만, 르노삼성차 파업이 불규칙하게 이뤄져 휴업계획조차 세울 수 없어 고용유지 지원금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D사는 "파업 관련 정보가 거의 없어 예측이 어렵고, 매일매일 생산과 파업 계획을 확인해야 하므로 고용유지 지원금 신청을 3월에도 포기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특히 르노삼성차 노사분규가 장기화하면서 위탁생산 중인 닛산 로그 후속 물량 배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어 협력업체 불안감은 한층 커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납품 비중이 60%에 달하는 E사는 "자동차 내수가 어려운 상황에서 로그 후속 물량마저 받지 못하고 분규사태가 장기화하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차체 프레스 부품을 르노삼성차에 100% 납품하는 F사는 상황이 더 악화하면 부산공장을 정리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르노삼성차는 부산 매출 1위 기업이고 수출도 20% 이상 차지할 정도로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기업"이라며 "분규사태 장기화로 협력업체뿐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미치는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