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뉴스페이지 신설 추진…"신뢰할만한 정보 제공"

연합뉴스2019-04-02

페이스북, 뉴스페이지 신설 추진…"신뢰할만한 정보 제공"
저커버그 "뉴스 발행사들과 직접 관계 구축도 가능"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페이스북이 신뢰할 수 있는 보도를 모은 별도의 뉴스페이지를 구축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저커버그 CEO는 1일(현지시간) 디벨트·빌트 등을 발행하는 유럽 최대 미디어 기업 악셀 스프링거의 마티아스 되프너 CEO와 한 대담 영상을 공개하고 이런 구상을 소개했다.
그는 영상을 게시하면서 쓴 글에서 "사람들이 신뢰할 만한 뉴스를 얻도록 돕고 전 세계 언론인들이 중요한 일을 하도록 돕는 해결책을 찾는 일은 내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뉴스페이지는 페이스북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개인화한 뉴스피드와는 다르다.
AFP·로이터통신은 새 뉴스페이지가 콘텐츠를 제공하는 발행사들에 돈을 벌어주고 저널리즘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도 페이스북이 고품질 콘텐츠의 대가를 언론사들에 지불할 의향을 보였다면서 이는 미디어 기업들이 오랫동안 꿈꿔온 일이라고 설명했다.
저커버그 CEO는 "우리는 뉴스를 만들어내는 언론인들을 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것이 높은 품질의 신뢰할 만한 정보를 끌어올리기를 바란다"며 "더 많은 뉴스를 요구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페이스북 사용자의 10∼15%가 뉴스페이지에 관심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 계획이 현실화하면 그동안 뉴스피드가 '가짜뉴스'를 양산하고 유포하는 통로가 됐다는 비판을 받아온 페이스북에게는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페이스북은 새로운 뉴스페이지와 관련한 세부 사항들을 아직 검토 중이다.
저커버그 CEO는 뉴스페이지에는 분류와 선별이 필요하게 될 것이라면서 언론사들과 협의해 이를 구축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은 발행사들과 직접 관계를 맺어 그들의 콘텐츠가 (독자들에게) 닿게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