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용 영장기각에 "법원 판단 존중"

연합뉴스2017-01-19

與, 이재용 영장기각에 "법원 판단 존중"
"근본적 문제는 정치권…반성하고 재발 방지 앞장"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19일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영장을 기각한 데 대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특검은 더욱 분발해 정경 유착 관계 등 이번 사태의 실체를 확실히 파헤쳐 더는 이런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배전의 노력을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특검 수사에 대한 항간의 우려와 근심도 있었지만, 이번 사건의 근본적 문제는 우리 정치권에 있다"면서 "새누리당은 이번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먼저 깊이 반성하고 책임지는 자세로 재발 방지에 앞장서며 정치권과 재계의 올바른 관계 정립을 위해 솔선수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기업도 과거의 그릇된 관계와 단절하고 진정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한 변화된 노력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번 사건을 교훈 삼아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고, 모든 국민이 염원하는 깨끗하고 건강한 상생의 문화를 만들어 국민 경제에 도움이 되는 계기로 삼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esli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