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미주노선 인수 SM상선 본사 부산이전 추진(종합)

연합뉴스2017-01-19
한진해운 미주노선 인수 SM상선 본사 부산이전 추진(종합)
부산시, 항만공사 등과 투자 MOU…북항재개발 부지 검토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한진해운 미주노선을 인수, 운영하는 SM상선이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부산시는 23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청에서 서병수 시장,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 우오현 SM그룹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신항 미주노선 화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자 양해각서에 SM그룹은 SM상선 본사 사옥을 부산에 건립하고 환적화물 등 부산항 물동량 확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담는다.
부산시와 항만공사는 SM상선의 본사 사옥 건립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북항재개발지역 부지 분양 등 필요한 사항을 지원한다.
또 SM상선이 부산을 모항으로 하는 국적 원양선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외 화주의 신뢰도를 확보하고 컨테이너터미널 물류장비, 선박금융 등을 이용하는데 협조할 계획이다.
SM그룹은 지난해 한진해운 미주노선을 인수하면서 올해초 컨테이너선사인 SM상선을 출범해 현재 서울 여의도 한진해운 본사에 SM상선 본사를 두고 있다.
SM그룹 측은 한진해운의 전산시스템과 인력을 인수해 시험 운영하고 나서 안정화된 뒤에 부산으로 본사 사옥을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투자 양해각서 체결은 국적 원양선사 본사 유치를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해운기업을 집적화해 부산이 글로벌 해양수도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자 양해각서 체결식 이후 우오현 회장 등 SM그룹 관계자들은 부산항과 북항재개발지를 둘러보며 SM상선 본사 사옥 건립 후보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josep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