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대세는 SUV"…모하비 콘셉트카, 양산 모델과 비슷

연합뉴스2019-03-28
[서울모터쇼] "대세는 SUV"…모하비 콘셉트카, 양산 모델과 비슷
르노삼성 XM3·기아 SP·렉서스 UX 등 'SUV의 소형화' 눈길


베일 벗는 '모하비 마스터피스'(고양=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기아자동차 SUV 모하비 마스터피스 모델을 최초로 공개하고 있다. 2019.3.28
(고양=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2019 서울모터쇼'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세계적 대세임을 거듭 확인해주는 자리였다.
2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언론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 서울모터쇼에서 완성차업체들이 선보인 다양한 모델들 가운데 SUV들에 관심이 집중됐다.
기아차[000270]가 세계 처음으로 공개한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거의 양산 모델에 가까운 형태로 선보였다.

따라서 올해 하반기 신차급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로 출시되는 모하비를 엿볼 수 있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차가 북미 전용으로 출시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와 비슷한 웅장한 크기가 돋보였다.
전면부는 기아차 기존의 그릴이 전체적으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고,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라이트 배치가 이뤄졌다. 후면부의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도 새로운 모습으로 안정된 이미지를 구축했다.

국내 유일의 후륜 구동 기반 V6 3.0 디젤 엔진이 탑재되고 프레임 보디를 갖춘 모하비는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기존 모델보다 고급스럽게 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콘셉트카 'SP 시그니처' 역시 양산 모델을 짐작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SP 시그니처'는 지난해 델리 모터쇼를 통해 기아차가 최초로 공개한 콘셉트카 'SP'를 고급 소형 SUV에 걸맞게 디자인을 정교화한 모델이다.

기아차는 SP 시그니처를 기반으로 한 소형 SUV를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노사 분규 장기화로 부진에 빠진 르노삼성차는 쇼카인 'XM3 인스파이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쿠페형 SUV인 XM3는 르노삼성이 내년 1분기에 출시할 예정으로 이날 공개된 쇼카는 양산 모델과 다를 바 없었다.
XM3 역시 소형 SUV로 기아차 SP와 함께 최근 급성장하는 소형 SUV 시장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임을 예고했다.

한국지엠은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의 대형 SUV 트래버스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선보이며 연내 출시 계획을 재확인했다.
트래버스는 하반기 출시될 모하비와 지난해 말 출시된 현대차[005380] 팰리세이드와 대형 SUV 시장에서 맞붙고,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쇼트박스 모델로 출시돼 쌍용차[003620] 렉스턴 스포츠와 경쟁하게 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SUV 모델을 대거 출품해 세단 중심의 국내 판매의 다변화를 꾀했다.
벤츠가 선보인 SUV는 1997년 M-클래스로 출시된 GLE의 3세대 모델 '더 뉴 GLE'와 '오프로드의 전설' G-클래스의 신모델 '더 뉴 G-클래스' 등이 대표적이다.
BMW는 2분기에 공식 출시할 예정인 대형 SUV 뉴 X7의 실물을 국내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뉴 X7은 대형 SUV답게 전장은 5천151mm로 5m가 넘으며 전폭은 2천mm, 전고는 1천805mm에 이른다.

렉서스는 이번 모터쇼에서 렉서스의 최초 소형 SUV인 'UX'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인 'UX 250h'는 렉서스 고유의 디자인 요소인 대형 그릴에 후면에는 일자형 콤비네이션 램프로 독특한 모양을 갖췄다.

2.0 가솔린 엔진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연결돼 복합연비는 2륜구동 기준 16.7㎞/ℓ에 이르며 판매 가격은 4천510만∼5천410만원으로 책정됐다.
도요타는 준중형 SUV 라브4의 5세대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인 '뉴 제너레이션 라브4'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5월 1일부터 사전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5세대 라브4 역시 도심형 SUV의 외관을 갖췄으며 2.5ℓ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으며 하이브리드모델도 별도로 출시한다.
프랑스 PSA 그룹은 시트로엥과 DS의 SUV들을 중심으로 전시하며 국내 시장에서 SUV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시트로엥은 주력 SUV인 '뉴 C5 에어크로스'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들어갔다.
뉴 5C 에어크로스의 파워트레인은 8단 자동변속기와 130마력의 1.5 블루HDi 엔진과 177마력의 2.0 블루HDi 엔진의 조합으로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3천943만원부터 시작한다.
DS는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하반기 국내 출시를 추진한다. 'DS 3 크로스백'은 DS 브랜드 독립 후 'DS 7 크로스백'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모델이다.



한편 혼다는 이날 시빅 스포츠를 전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시빅 스포츠는 북미 최상위 트림인 시빅 투어링을 기반으로 북미 스포츠 트림의 디자인요소를 가미한 한국 전용 사양으로 출시됐다.
1.5 가솔린 터보 엔진에 무단변속기(CVT)를 맞물렸으며 혼다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인 '혼다 센싱'이 기본으로 장착됐다.
닛산은 올여름 국내서 판매할 6세대 모델 '올 뉴 알티마'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justdus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