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부동산정책 수장 김현미 '다주택자' 꼬리 떼

연합뉴스2019-03-28
[재산공개] 부동산정책 수장 김현미 '다주택자' 꼬리 떼
국토부, 산하 기관장 뺀 고위직 대부분 1주택, 또는 무주택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부동산·교통 정책을 총괄하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8일 공직자 재산공개에서 작년 논란이 됐던 경기도 연천의 남편 명의 주택을 처분했다고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18년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김 장관은 남편이 보유하고 있던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의 집(92㎡)과 그에 딸린 도로용지 등을 1억4천만원에 처분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현재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아파트(146㎡)를 보유 중인데, 남편이 연천에도 집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주택자 논란이 불거졌다.
김 장관 측은 연천 집은 남편이 농사 짓고 저술 활동도 하려고 장만한 공간으로 주택이라 할 수도 없다고 항변했으나, 결국 김 장관의 남편은 집을 처남에게 매도하고 다시 그 집에 전세를 들어가는 식으로 소유권을 넘겼다.
김 장관은 올해 재산이 9천500여만원이 늘어난 9억7천144만원이라고 신고했다.
그는 이에 대해 정치자금 사용이 줄었고 연천 주택 처분 등으로 재산이 늘었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부에서 주택 정책을 책임지는 박선호 1차관은 작년보다 2천700여만원이 늘어난 33억3천527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아파트 한 채(136㎡)를 보유하고 있는데, 가액이 6억8천800만원에서 7억3천300만원으로 증가했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경기도 안양시 평촌동에 전세 아파트 한 채(60㎡)만 있는 무주택자라고 신고했다.
신고된 재산은 5천900여만원이 불어난 4억4천161만원이다.
김경욱 기획조정실장은 원래 경기도 화성시에 주택 2채를 소유하고 있었으나 작년 배우자 소유의 화성시 석우동 아파트(165㎡)를 5억원에 매각하면서 1주택자가 됐다.
김 실장의 재산은 아파트 매각 등으로 2억2천여만원이 증가한 9억3천329만원이다.
부동산 정책의 핵심라인인 이문기 주택토지실장은 21억90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그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132㎡)를 보유하고 있는데, 가액은 7억2천500만원이다.
이 외에 손명수 교통물류실장은 송파구 오금동 아파트(84㎡)와 세종시 반곡동 4-1 생활권 아파트(84㎡) 분양권을,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84㎡)와 세종시 2-4 생활권 주상복합(84㎡) 분양권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산하 기관장 중에서는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이 집이 4채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사장은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115㎡)과 대구시 달서구 이곡동(134㎡)에 아파트 한 채씩 갖고 있고 대구시 남구 봉덕동에는 단독주택(72㎡), 대구 중구 동인동2가에는 오피스텔(29㎡)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최 사장의 재산은 19억4천710만원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주택상가 복합건물(492㎡)과 서울시 성동구 상왕십리동 아파트(127㎡)를 갖고 있으며, 상가도 고양시 덕양구(332㎡)와 대전시 대덕구(40㎡)에 2개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장은 재산이 82억1천626만원이라고 신고해 눈에 띈다.
이와 함께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아파트(142㎡)와 전북 남원에 단독주택(169㎡) 등 2채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이 사장의 재산은 7억3천3만원이다.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도 경기도 군포 산본동(149㎡)과 부곡동(135㎡)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신고한 재산은 5억5천818만원인데, 장남이 독립하면서 재산 고지를 거부하는 등의 사유로 2억4천700여만원이 줄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