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오전에는 수업, 오후에는 직업체험'…충남 대안교육 활성화

연합뉴스2019-03-27

'오전에는 수업, 오후에는 직업체험'…충남 대안교육 활성화

(홍성=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도교육청은 학생들의 학업중단을 줄이기 위해 대안교육 위탁교육과 대안교육 직업 위탁교육 예산, 기관을 늘려 지난해보다 15% 이상 학생 참여를 늘릴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대안교육 위탁교육 기관 담당자 협의회[충남교육청 제공=연합뉴스]
도교육청은 이날 대안교육 위탁교육 기관 담당자 협의회를 열고 청소년희망나비센터를 비롯한 6개 대안교육 위탁교육 기관 및 몽상가인제과제빵학원을 비롯한 23개 대안교육 직업 위탁교육 기관과 올해 사업 약정을 체결했다.
대안교육 위탁교육은 학업중단 위기 학생을 대상으로 온종일 상담 및 치유 프로그램, 진로직업 체험 프로그램, 인성교육 등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는 50명 이상의 학생이 참여했다.
올해는 예산을 늘리고 운영을 내실화해 60명 이상이 참여해 학업중단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대안교육 직업 위탁교육은 학생들이 오전에는 학교에서 수업을 하고, 오후에는 해당 기관에서 요리, 제과 제빵, 헤어디자인 등 원하는 다양한 분야의 직업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30명 이상의 학생이 참여했다.
올해는 참여하려는 학생들이 많아 지난해보다 5개 기관을 추가했다. 23개 기관에서 150명 이상의 학생들이 혜택을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양정숙 민주시민교육과장은 "대안교육 위탁교육이 학업중단 위기 학생들에게 학업을 계속하려는 의지를 갖게 하고 학교적응력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사업을 더욱 확대해 학업중단 학생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