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공공기관 이전하면 보조금 50억 지원…평창군 조례 개정 추진

연합뉴스2019-03-27

공공기관 이전하면 보조금 50억 지원…평창군 조례 개정 추진

평창군청[평창군 제공]
(평창=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평창군이 기업·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파격적인 보조금을 지원하는 조례 개정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평창군은 기업 및 투자유치 촉진 조례와 시행규칙 전부개정을 통해 기업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군은 올림픽 이후 장기불황으로 지역경제 침체가 지속화될 우려가 커 차별화된 투자유치 전략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개정 조례에서는 일정규모 이상 기업의 용지매입과 임대료, 본사 이전, 교육훈련 보조금 등 투자기반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또 지역으로 이전하거나 신·증설, 창업하는 기업에 대해 물류비용과 오·폐수 처리비용, 교육훈련보조금 등 최대 10년간 7억원 상당의 운영자금을 지원해 이전 부담을 줄이고 안정적인 지역정착을 유도하도록 했다.
특히 지방 이전 대상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투자보조금을 최대 50억까지 지원하는 내용을 신설해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위한 지원근거를 마련했다.
다양한 분야의 기업·투자유치 관련 민간전문가로 인력풀을 구성해 유치 가능 기업을 발굴하고 투자설명회나 업무협의 등을 통해 실질적인 유치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업유치단 구성과 운영에 대한 지원근거를 규정했다.
투자유치에 공로가 큰 민간인과 단체 등에 지급하는 투자유치 성과금을 투자금액과 고용인원에 따라 최대 2억원까지 파격적으로 확대하는 등 과감한 인센티브 부여내용도 담고 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최적의 투자여건을 마련하고 기업유치 정책을 잘 준비해 활발한 투자가 가능한 기업도시를 만들고 이를 통해 좋은 일자리확보와 인구증가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