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 건의 "지역경제 여전히 어려워"

연합뉴스2019-03-25

경남도,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 건의 "지역경제 여전히 어려워"
민관조사단 현장실사서 연장 필요성 설명·추가 지원 요청

고용위기지역 민관합동조사단 현장실사[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내달 4일로 종료되는 도내 4개 시·군의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을 연장하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이날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고용위기지역 민관합동조사단의 현장실사에서 도내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을 건의했다.
이날 현장실사에는 창원시 진해구와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등 도내 4개 시·군과 울산시 동구, 전북 군산시, 전남 목포시, 전남 영암군 등 지난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8개 시·군이 참석했다.
이들 시·군은 고용노동부·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 관계자 6명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산업연구원 등 민간전문가 4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에게 현재 지역별로 어려운 고용상황을 설명하고 고용위기지역 연장 필요성과 고용안정, 대체산업 발굴을 포함한 경제 활성화에 정부 차원의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
도는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이 연장되면 그동안 추진한 근로자·실직자의 생활안전망 확충, 맞춤형 재취업과 훈련 참여기회 확대, 고용유지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등에 정부 재정 투입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지난 11일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이 고용부 차관을 방문해 지역의 어려운 경제상황과 고용위기지역 연장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 지난 18일에는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국회를 방문해 고용위기지역 연장에 관한 협조를 당부했다.
도는 최근 조선업 수주 증가 등으로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으나, 수주가 신규 고용창출로 이어지려면 다소 기간이 걸리는 데다 아직은 회복세가 미미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조선업을 포함한 지역 주력산업 불황이 이어져 인구 감소, 부동산 경기 위축, 원룸·상가 공실률 증가, 고용불안 등 지역경제와 관련한 전반적인 지표가 여전히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