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구미 삼성SDI 폐수 유출 노후관이 원인…유출수 기준치 이하

연합뉴스2019-03-25
구미 삼성SDI 폐수 유출 노후관이 원인…유출수 기준치 이하
시료 채취 늦어 정확성 떨어지고 하천 유입량 파악 못 해

삼성SDI서 폐수 유출13일 오후 삼성SDI 구미사업장에서 폐수가 유출된 사업장 밖의 민간 공사장. [독자 제공]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삼성SDI 구미사업장 폐수 유출 사고를 조사해온 경북도는 25일 "유출수 성분 분석 결과 30개 항목이 모두 기준치 이하였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도보건환경연구원에 유출수의 성분 분석을 의뢰한 결과 카드뮴, 시안, 수은, 비소 등이 모두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시간여 동안 방류됐을 때 마지막 시점의 시료를 채취해 성분 분석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유출된 폐수가 얼마나 하천에 유입됐는지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는 문제점도 드러냈다.
조사에서 폐수는 삼성SDI 구미사업장 내 삼성물산의 옷감 염색공장에서 염료 물이 흘러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약 40년 지난 오·폐수 관에서 염료 물이 빠져나와 인근 공사장으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SDI와 삼성물산은 유출 사고 한달여 전부터 "검은 폐수가 흘러나온다"는 신고를 여러 차례 받았지만 이를 방관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삼성SDI와 삼성물산은 뒤늦게 유출 사고가 난 지점의 오·폐수 관을 모두 교체하고 맨홀·콘크리트 설치공사를 하고 있다.
경북도는 삼성SDI와 삼성물산에 폐수 유출에 주의하라는 통보장을 보내기로 했다.
지난 13일 오후 구미국가산업1단지 삼성SDI 뒷벽 공사장에서 폐수가 쏟아져 환경당국과 삼성SDI가 펌프로 폐수를 공장 안으로 끌어올렸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