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용지 확보하라" LH '택지 설명회' 열기

연합뉴스2017-01-18

"아파트 용지 확보하라" LH '택지 설명회' 열기
LH 올해 공동주택용지 108개 필지 400㎡ 공급
건설사 "아파트 지을 땅이 없다" 관심 뜨거워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18일 성남 분당 한국토지주택공사(LH) 오리사옥 대강당.
오후가 되자 건설사의 아파트 용지 담당자와 사업 시행자 대표 등으로 내부는 발디딜 틈이 없었다. 이날 LH가 개최한 '2017년 공동주택용지 공급계획 설명회'에 온 사람들이다.
LH 추산 참석 업체는 약 400여개 사. 지난해 같은 설명회에 참석 업체가 약 300개 사였는데 올해 더 늘어난 것이다.
이들은 수도권 가용택지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의 먹거리'인 주택사업 부지를 확보하기 위해 진지한 모습으로 LH의 설명을 경청했다.
중견건설 용지 담당자는 "LH가 신도시와 신규 택지개발을 중단하면서 공동택지 분양은 '하늘의 별따기'가 됐지만, 주택시장이 불안할수록 분양성이 보장되는 곳은 공공택지 밖에 없다"며 "올해 분양하는 토지와 분양 조건 등을 미리 알아보고 분양신청과 자금계획 등을 수립하기 위해 설명회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LH는 올해 전국 택지지구에서 총 108개 필지 406만㎡ 규모의 공동주택용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난해 공급 물량(408만4천㎡)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앞서 2014년과 2015년에 공급한 782만6천㎡, 695만㎡에 비해서는 물량이 많이 줄었다.
설명회에 참석한 대형 건설사의 용지 담당은 "경쟁이 치열해서 작년에도 공동주택용지 당첨에 번번이 실패했는데 오늘 설명회 참석 열기를 보니 올해는 우량 용지를 확보하기가 더 힘들 것 같다"며 "주택사업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올해 건설사들의 신청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곳은 단연 위례신도시와 성남 고등, 화성 동탄2신도시다.
위례신도시에선 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A3-2(442가구), A3-10(500가구) 2개 필지만 공급돼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분당과 가까운 성남 고등지구에선 3개 필지가 공급되지만 모두 주상복합용지이고 건설 가구수가 각각 141, 144, 98가구에 불과한 소규모 땅이다.
화성 동탄2 신도시도 일반 분양 아파트 용지는 상당수 소진되고 올해는 주상복합 용지 3개 필지와 공공임대리츠 1개 필지만 공급된다.
LH는 전체 공급 계획 용지 가운데 34개 필지 99만㎡는 추첨을 통해 일반에 판매하고, 20개 필지 87만㎡는 뉴스테이와 공공임대리츠 용도로 매각할 계획이다.
나머지 54개 필지 220만㎡는 대행개발·설계공모·민간참여공동사업 등에 쓰일 용지로 지난해 이미 공급공고를 마쳤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74필지 272만㎡로 전체물량의 67%를 차지하고, 지방은 34필지 134만㎡가 공급된다.
LH 관계자는 "최근 공공택지 등 가용택지가 고갈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올해 설명회는 그 어느 때보다 업체이 관심이 높다"며 "실제 분양에 들어가면 사업물량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건설업체들의 많은 참여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18일 성남 분당 한국토지주택공사(LH) 오리사옥 대강당에는 LH가 진행한 '2017년 공동주택용지 공급계획 설명회'에 참석한 건설사 등 관계자들로 북적거렸다. [사진 LH 제공]

sm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