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2만2천원 대형마트 29만3천원"

연합뉴스2017-01-18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2만2천원 대형마트 29만3천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가격조사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설 차례상을 차리는 데 필요한 물품을 전통시장에서 사면 대형마트보다 7만 원을 아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전통시장 37곳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설 제사상을 차리는 데 필요한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4인 기준으로 설 차례상 용품을 전통시장에서 사면 평균 22만2천383원이 들었지만, 대형마트는 이보다 7만 원 정도 비싼 평균 29만3천1원이 들었다.
품목별로 보면 채소의 경우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35.2% 저렴했다. 육류와 수산물도 전통시장에서 각각 28.3%, 26.8%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설 차례상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20만8천755원에서 6.5% 상승했고 대형마트는 26만6천661원에서 9% 올랐다.
동태포와 밀가루 등 일부 품목의 가격은 하락했지만, 계란 가격이 크게 올랐고 작황 부진으로 무·대파와 같은 채소의 출하량이 크게 줄어 전반적으로 가격이 상승했다고 소상공인진흥공단은 분석했다.
한편,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설을 맞아 다음 달 28일까지 온누리상품권 개인 할인 금액을 기존 3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확대했다.
김영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사연구소장은 "저렴한 가격과 넉넉한 인심, 향상된 고객서비스를 제공하는 전통시장에서 설 제사용품을 준비한다면 가계 부담을 크게 덜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