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이재용 심사 후 대기장소 법원 의견 듣고 다시 결정"

연합뉴스2017-01-18

특검, "이재용 심사 후 대기장소 법원 의견 듣고 다시 결정"

굳은 표정으로 법정 향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구치소와 특검 사무실 중 어느 곳에서 결과를 기다릴지는 추후 결정될 전망이다.
박영수 특검팀 관계자는 18일 "(이 부회장의) 실질심사 후 대기장소는 법원 의견을 들어 다시 정하기로 했다"면서 "결정되면 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이 부회장이 "구치소에서 대기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특검팀에 밝혀, 심사를 마친 후 강남구 대치동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에서 결과를 기다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이 부회장이 구치소에 괜히 발을 들이기보다 차라리 취재진 앞에 서더라도 특검 사무실을 택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 구속영장이 청구된 피의자는 대부분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후 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렸다.
이 부회장의 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319호에서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 중이다.
boba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