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5호선 연장선 전동차에 객실 CCTV 탑재

연합뉴스2017-01-18
현대로템, 5호선 연장선 전동차에 객실 CCTV 탑재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현대로템[064350]은 서울 지하철 5호선 하남 연장선 구간에 투입될 전동차를 처음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이날 경남 창원공장에서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와 서울도시철도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5호선 시제차량 품평회를 했다.
전동차는 내년 말 개통 예정인 5호선 연장 1단계 상일동역~덕풍로 연장 구간에 투입될 차량으로 현대로템은 2015년 12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로부터 전동차 32량을 수주했다.
전동차는 국내 최초 독자기술로 제작한 도시철도 표준 차상신호장치를 적용해 5호선뿐 아니라 6·7·8호선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다.
또 과거 수입에 의존하던 주요 전장품을 중소기업과 협업으로 제작해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정전 전원공급설비와 객실 CCTV 등을 탑재해 더 안전한 운행이 가능하며 광폭형 통로와 출입문열림현시장치 등 다양한 승객 편의설비도 적용했다.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선보인 서울 5호선 연장선 투입용 전동차 시제차량 [현대로템 제공]

bluekey@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