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벤처펀드 3조5천억 조성…기술창업 5만건 달성

연합뉴스2017-01-18

올해 벤처펀드 3조5천억 조성…기술창업 5만건 달성
미래부·중기청 "벤처기업 투자액 2조3천억 목표"
TV로 중계되는 창업경진대회 일정 3월에 공고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창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민간 부문과 협력해 3조5천억 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올해 새로 조성하고 벤처기업 투자액이 2조3천억 원이 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벤처펀드 조성액과 벤처기업 투자액이 역대 최대였던 작년보다도 각각 3천억 원(9%), 1천억 원(5%) 늘리겠다는 것이다.
또 기술기반 창업 5만 건을 달성하고 스타트업 500곳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며, TV로 전 과정이 중계되는 창업경진대회를 연다는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18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2017년 제1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창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는 지난 12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세부 추진 전략과 과제를 확정한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는 창업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공공재원과 민간 출자로 역대 최대 규모인 약 3조5천억 원의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공공기술 기반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1천500억 원 규모의 미래기술펀드를 마련하기로 했다. 창업 3∼7년차 기업을 위한 '창업도약패키지' 사업을 확대하고 창업기업의 판로를 넓히기 위해 생산시설을 갖추지 않고도 공공조달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다.
창업에 한 번 실패하더라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대표자 연대보증 면제 범위를 확대하고 '재도전종합지원센터'를 기존 7곳에서 12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연구 인력을 갖춘 대학, 연구소 기업 등의 창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기술기반 창업'을 활성화한다는 방안도 내놨다.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의 경우 연구·창업 병행 학사제도를 활성화하고 '창업 인재 특기자 전형'을 새로 도입키로 했다.
또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 'K-글로벌 300' 등 프로그램을 통해 기술혁신형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꾸준히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방안에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조경제타운 등 온ㆍ오프라인의 창업 플랫폼을 고도화해 창업의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정부는 전국 17개 민관합동 창조경제혁신센터 중 창업 인프라가 우수한 대구센터와 경기센터를 '창업거점'으로 육성키로 했다.
혁신센터의 자체 수익모델을 만들어 자립기반을 강화하고 전담기업 지원금, 모태펀드 출자금 등으로 마이크로 펀드를 조성해 센터 내 보육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특히 경기 성남시의 '판교 창조경제밸리'가 스타트업들의 혁신 생태계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공모전과 경진대회, 창업가 강연 영상 등을 통해 창업 붐을 확산하고 전 국민의 관심도를 높이는 '붐업' 방안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2월말에 가칭 '대한민국 창업ㆍ혁신 페스티벌'을 열고, 3월에는 '도전! K-스타트업'이라는 범부처 창업경진대회 개최 일정을 공고할 예정이다. 이 대회는 전 과정이 TV로 방영된다.
정부는 이번 창업 활성화 방안을 추진할 전담 체계를 마련했다. 황 권한대행 주재로 미래부 장관 등 18개 부처장이 참석하는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를 매월 열고, 이를 뒷받침할 실무조정회의는 미래부 1차관 주재로 매주 개최키로 했다.
홍남기 미래부 1차관은 "이번 '창업 활성화 방안'은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속에 일자리 창출 및 성장동력 확보에 대한 해답이 '창업'에 있다는 인식 아래 마련된 것"이라며 "그간 이룬 창업 열기를 이어나가고 더 큰 성장과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관련 대책을 추진하는데 범부처가 함께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su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