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직원공제회, '멘토링 희망 Camp 2017' 개최

연합뉴스2017-01-17

한국교직원공제회, '멘토링 희망 Camp 2017' 개최

문용린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이 지난 16일 The-K호텔서울에서 열린 '멘토링 희망 Camp 2017'에서 행사에 참석한 33명의 멘토·멘티와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 한국교직원공제회(이사장 문용린)는 이달 16일부터 18일까지 2박 3일간 The-K호텔서울에서 멘토링장학사업 활성화 도모를 위해 '멘토링 희망 Camp 2017'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09년 시작된 한국교직원공제회 멘토링장학사업은 전국 18개 시·도 지부별 해당 지역 대학생 멘토와 교육지원이 필요한 저소득계층 중·고등학생 멘티를 연결하여 학습지도, 진로지도, 고민상담 등의 멘토링 활동을 지원하고 이들 멘토·멘티에게 소정의 장학금을 후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총 55명의 멘토·멘티가 활동 중이며, 전국 18개 한국교직원공제회 시·도지부가 대상 학생들과 지속적이고 긴밀한 교류관계를 통해 멘토링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멘토링캠프에서는 '아이스브레이킹', '소통과 융합의 로봇대전', '내 마음 편지에 담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멘토·멘티간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올바른 멘토·멘티 관계 형성을 위한 솔루션 학습, 실제 사례를 활용한 멘토링 실습 등 캠프 퇴소 이후 멘토링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불우한 가정환경을 극복하고 우수한 학생으로 성장한 대학생을 멘토로 선정하여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멘티와 공감대를 형성해 실질적인 멘토링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용린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나눔과 상생의 문화 확산이 풍요롭고 건강한 사회 발전을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이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미래를 개척할 기회를 제공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