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도 사업 기회"…KOICA 설명회에 400여 중소기업 참가

연합뉴스2017-01-17

"원조도 사업 기회"…KOICA 설명회에 400여 중소기업 참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1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2017 글로벌 원조사업 참여 전략 설명회'에 400개가 넘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이 참가했다.
해외 원조사업에 참여하고 싶은 기업을 대상으로 원조시장 현황과 민간 참여 기회의 가능성 등을 소개하는 자리가 종소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성황을 이룬 것이다.
김인식 KOICA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는 국제사회의 원조 흐름에 발맞춰 우리 기업들의 신흥시장 개척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KOICA가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기업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인 창의적 가치창출 프로그램(CTS), 개도국 주민 비즈니스 기회창출 프로그램(IBS), 해외 파트너십 프로그램 등 미래 사업을 끊임없이 과감하게 발굴·기획해 우리나라 국제개발협력(ODA)의 신성장 동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그는 이어 "2015년 기준 전 세계 ODA 시장 규모는 약 140조 원이고, 한국은 약 2조 3천억 원 정도이며 이 가운데 KOICA는 2천500억 원 규모의 원조조달을 발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행사에서는 유엔의 사업수행기구인 유엔연구사업소(UNOPS)가 참석해 변화하는 개발협력 패러다임과 기업 비즈니스 기회에 대해 알려줬고, KOICA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은 2017년 사업계획과 참여방법을, CJ와 비제이파워 등 기업도 개발협력 사업 참여 경험 등을 제공했다.
롤란도 마리오 토마시니 유엔연구사업소 국제협력 대표는 "국제사회는 광범위한 빈곤 문제 해결을 위해 민간과의 파트너십을 중요한 축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ODA과 기업 비즈니스의 교차점을 발굴하고,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함으로써 ODA 사업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KOICA 주요 15개국 사무소장이 참가해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일대일 상담 부스를 운영했다. 이들은 국가별 원조사업과 기업의 진출 가능성에 대한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고, 개별 기업의 특성에 맞춘 조언을 했다.
KOICA는 이번 설명회를 정례 행사로 지정해 우리 기업에 유용한 해외 원조사업 정보와 경험, 네트워크를 지속해서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ghwa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