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삼성그룹주 단기 파장 불가피"

연합뉴스2017-01-17

하나금투 "삼성그룹주 단기 파장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사법 처리 기로에 놓이면서 삼성전자[005930] 등 삼성그룹주가 단기적으로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용구 연구원은 "이번 사태가 미칠 파장의 크기와 범위를 쉽사리 가늠하기 어렵다"며 "이를 투자심리 측면의 단순한 잡음이나 단기 차익실현의 빌미 정도로 보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 주요 대기업 오너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점으로 핵심 계열사와 그룹주가 전체적으로 중립 이하의 부정적 흐름을 보였다"면서 "특히 최고경영자(CEO)가 구속기소가 되거나 법리 공방이 장기화하면 주가 파장이 가중됐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파장을 완충할 만한 호재가 없으면 삼성전자와 삼성그룹주의 단기적 주가 파장은 불가피하다"며 "이는 투자심리와 펀더멘털(기초여건) 위험이 호재된 사안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검이 SK와 롯데 등 주요 대기업에 대한 추가 수사를 예고했다"며 "이를 고려하면 관련된 파장이 시장 전반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