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남사면에 반도체장비유통단지 조성 추진

연합뉴스2017-01-16
용인 남사면에 반도체장비유통단지 조성 추진
용인시-서플러스글로벌 업무협약…2018년말 완공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통삼산업단지에 반도체 장비 관련 업체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유통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정찬민 용인시장과 반도체 장비기업인 서플러스글로벌 김정웅 대표는 16일 용인시청에서 '반도체 장비 유통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용인시-서플러스글로벌 업무협약[용인시 제공]
협약에 따라 서플러스글로벌은 700억원을 투자해 남사면 통삼리 산58-1 통삼산업단지와 인근 부지를 합쳐 4만9천587㎡ 규모의 반도체 장비 유통단지를 2018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서플러스글로벌은 본사(오산)와 전시장(평택)을 이곳으로 이전해 전시장 규모를 기존보다 2배 이상 늘려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장비 쇼룸을 만들고, 부품업체·서비스업체 등도 한 자리에 모아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서플러스글로벌은 지난달 통삼산업단지 부지조성 공사를 진행하는 부동산개발업체 PPM과 통삼산단 입주합의서를 체결하고 이런 투자계획을 결정했다.
용인시는 서플러스글로벌의 반도체 장비 유통단지 조성이 완료되면 500여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20억원의 세수증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00년에 설립된 서플러스글로벌은 중고 반도체장비 시장에서 글로벌 1위를 점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매출의 70%를 해외에서 발생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알려졌다.
정 시장은 협약식에서 "반도체 장비 유통단지가 조성되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기흥사업장과 함께 용인이 반도체 관련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