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노사갈등 격화…대규모 징계 vs 불신임 투쟁

연합뉴스2017-01-16

부산지하철 노사갈등 격화…대규모 징계 vs 불신임 투쟁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지난해 3차례 파업 사태를 가져온 부산지하철 노사 갈등의 골이 올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측은 지난해 파업을 모두 불법으로 규정해 노조 지도부에 대한 대규모 징계를 예고하면서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노조는 박종흠 사장 불신임 투표를 강행하고 전면전에 나설 태세다.
부산교통공사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징계위원회를 열어 불법 파업을 주도한 노조 간부 40명을 중징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부산지하철 노조 파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중징계는 정직부터 파면까지 최고 수위의 징계를 말한다.
공사는 이에 앞서 지난 14일 "지하철 노조가 지난해 9∼12월 3차례 벌인 파업은 성과연봉제 도입저지를 위한 불법"이라며 노조 위원장 등 파업을 주도한 간부 40명을 직위해제했다.
공사는 또 올해 4월 예정된 도시철도 1호선 연장 다대구간 개통을 앞두고 기존 노선의 인력을 감축하기로 했다.
사측은 16일 4호선 역사 기관사를 2명에서 1명으로 축소해 남는 인력 30명을 1∼3호선으로 재배치했다. 2월에는 1∼2호선 역사 상시 근무인력도 3명에서 2명으로 줄이기로 했다.
사측은 이와 함께 교통카드 충전, 승차권 발매 등의 업무를 아웃소싱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노조는 "노사관계를 파탄으로 내모는 사측이 계획대로 안전인력을 최대 17% 줄이고, 야간 근무를 축소하면 지하철 안전 운행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17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시청 앞에서 대규모 조합원 결의대회를 열고 전면 투쟁에 들어가기로 했다.
노조는 이에 앞서 이달 12일부터 16일까지 전체 조합원의 76.9%인 2천488명이 참가한 가운데 박종흠 사장의 신임을 묻는 투표를 진행한 결과 참가자의 97.6%가 불신임하는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