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보호예수해제 주식 35억주…60% 증가

연합뉴스2017-01-16

작년 보호예수해제 주식 35억주…60% 증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작년 보호예수 기간이 끝나 반환된 주식이 35억4천534만9천주로 전년(22억989만6천주)보다 60.4%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작년 보호예수해제 규모는 최근 5년 중 최고치다.
이런 규모 증가는 2015년 보호예수물량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장별 보호예수해제 물량은 유가증권시장이 21억8천724만9천주로 전년 대비 82.4% 증가했고, 코스닥시장의 경우 13억5천810만주로 34.3% 증가했다.


지난해 보호예수가 해제된 상장사는 모두 348개사로 전년(282개사)보다 23.4% 늘어났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상장회사가 84개, 코스닥시장 상장회사가 264개로 각각 전년 대비 9.1%, 28.8% 늘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보호예수 해제 물량 상위 5개 상장사는 대한전선(6억7천246마6천주), 하나은행(옛 외환은행·5억5천500만9천주), 팬오션(3억4천만주) 미래에셋생명보험(6천683만주), 대양금속(5천119만1천주)이다.
코스닥시장 보호예수해제 물량 상위에는 우리손에프앤지농업회사법인(1억1천265만7천주), 액션스퀘어(8천335만주), 웨이포트유한공사(3천981만주), 코데즈컴바인(3천759만1천주), 지엠알머티리얼즈(3천620만7천주) 등이 올랐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