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환경 변화 가장 바라는 건 최저시급 준수'<알바천국 설문>

연합뉴스2017-01-16

알바환경 변화 가장 바라는 건 최저시급 준수'<알바천국 설문>


▲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전국 알바생 601명을 대상으로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2017년 아르바이트생이 대한민국에 바란다' 설문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2017년에 알바 환경에서 가장 먼저 변화되길 바라는 것에 대한 질문에 '최저시급 준수'가 30.6%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으며, 알바 환경에서 가장 지켜지고 있지 않다고 판단되는 것으로는 '주휴수당'이 35.4%로 가장 많았다.
2017년에 더 늘어났으면 하는 알바로는 '시급을 많이 주는 알바'가 36.6%로 1위를 차지했다.
알바 환경이 변화하기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 알바생 50.4%가 최저시급, 주휴수당 등 국가가 법으로 보장하는 '근로기준법 준수'를 꼽았고, 뒤를 이어 '알바생을 위한 제도 보완'이 23.5%, '고용주와 알바생의 상호 존중 태도'가 22.6%로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알바 환경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말에 52.9%가 '보통'이라고 답했으며 '매우 만족'과 '만족'에 응답한 알바생이 총 25.3%, '매우 불만족'과 '불만족'에 응답한 알바생은 총 21.8%로 만족한다는 응답이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보다 미미하지만 높게 나타났다.
이 외에 2017년 알바 환경에 대한 기대감을 묻는 말에는 '올해와 비슷할 것이다'라는 응답이 64.1%로 가장 높았지만 '긍정적으로 변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응답이 26.3%, '더 안 좋아질 것이다'라는 응답이 9.7%로 긍정적인 기대감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작년 한 해 동안 전자근로계약서 도입, 주휴수당 인식 개선 캠페인 등 알바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지만, 여전히 부족한 현실"이라며 "앞으로도 알바생들이 알바 환경에 더욱 만족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대안 마련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