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이강래 도공사장 "졸음운전 퇴치 위해 순찰요원에 단속권 추진"

연합뉴스2019-03-05
이강래 도공사장 "졸음운전 퇴치 위해 순찰요원에 단속권 추진"
"공기업 지역인재 할당제는 과해선 안 돼…퀄러티 문제 될수도"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졸음운전 등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공사 소속 순찰요원에 단속 권한을 부여해 경찰의 단속을 지원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최근 북미 협상이 타결되지는 않았지만 올해 개성∼평양 고속도로 건설과 관련해 설계 등 대북제재의 영향을 받지 않는 남북경협 과제는 착실히 수행할 방침이다.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5일 세종시에서 국토교통부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어 올해 주력 사업 계획 등을 설명했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도로공사는 '50년의 자부심, 세계로! 미래로!'라는 구호 아래 안전, 소통, 신뢰, 선도, 혁신 5가지 핵심 가치를 실천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 사장은 "도로공사 사장으로서 작년 가장 마음 아픈 것이 그동안 줄었던 고속도로 사망자수가 전년에 비해 소폭 늘어난 것"이라며 "고속도로 사망사고를 줄이는 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고속도로 사망자 수는 2016년 239명에서 2017년 214명으로 떨어졌으나 작년에는 227명으로 전년보다 13명이 증가했다.
이 사장은 고속도로 사망사고의 원인 중 3분의 2를 차지하는 것이 졸음운전이라고 지적하고 이 졸음운전을 막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에 따라 도로공사 정규직 직원인 고속도로 순찰 요원들에게 단속 권한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찰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고속도로 단속이 경찰의 고유 권한인 만큼 순찰요원들에게 직접적인 단속권을 주기보다는 경찰을 지원하고 보완하는 역할을 주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이 사장은 설명했다.
이 사장은 "운전자 입장에서는 경찰의 단속을 받는 것이나 안전순찰 요원에 (단속을) 당하는 것이나 같이 느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고속도로 사고를 줄이기 위해 전국 지사장 평가에 사망자 발생 요인을 가장 크게 반영했고, 올해 예산 50억원을 편성해 단속 장치를 추가로 설치하고 있다"고도 했다.

남북도로 협력과 관련해 이 사장은 올해에는 개성∼평양 고속도로의 설계가 주력 사업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개성∼평양 고속도로는 이미 2007년에 기본자료를 많이 확보해 놓은 것이 있고 작년에 공동조사를 통해 기본적인 자료도 만들어 놓았으며 지난주에는 북한에서 고속도로 설계 안내도서도 왔다"며 "1차적으로 설계 도서를 분석하면서 설계 지침상 남북의 차이점 등을 찾아내며 설계 준비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계는 대북제재와는 상관없이 추진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한 이 사장은 도로 건설을 위해 해당 지역 실측지도도 확보해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할당제에 대해서는 다소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단계적으로 끌어올려 2022년 30%까지 올리는 목표가 설정돼 있는데, 30%까지 가게 되면 퀄러티에서 차이가 나게 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김천 혁신도시는 대구 경북권의 대학이 많아 사정이 괜찮지만 경남 등지는 어려움을 겪는 것 같더라"라고 소개했다.
그는 "아직까지는 괜찮은데, 지역인재 비율이 너무 높아지면 회사 입장에서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 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는 공기업 사장들이 다들 공감하는 문제"라며 "지역에서도 일정 수준을 넘어 지역인재를 뽑아 회사에 문제가 되는 것까지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근 미세먼지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이 사장은 도로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년 전부터 도로 청소 횟수를 월 1회에서 2회로 늘렸고 최근에는 터널 미세먼지 저감 장치를 개발해 장대터널 위주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기도 군포의 수리터널에서 미세먼지 저감장치가 시범 운영되고 있다.
이 사장은 최근 TV 프로그램에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을 적극 알린 개그우먼 이영자씨에 대해 감사패를 전달하려 했으나 이씨가 정중히 사양했다는 일화도 전했다.
그는 "이영자씨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하려 했지만 본인이 '짜고 치는 것 같다'면서 사양했다"며 "이씨가 언급한 국밥집은 매출이 한때 1천% 이상 치솟는 등 휴게소 홍보에 매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