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올해부터 중소기업 자금지원 전체 업종 확대

연합뉴스2017-01-16

부산, 올해부터 중소기업 자금지원 전체 업종 확대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지역 중소기업들은 업종과 관계없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부산시는 올해 모두 1조5천71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자금지원 계획을 확정하고 17일부터 지원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중소기업 지원자금은 중소기업 육성자금 1천500억원, 중소기업 운전자금 1천800억원, 소상공인자금 200억원, 창업특례자금 20억원, 창업초기기업 출자·출연금 90억원, 신용보증지원 1조2천100억원 등이다.
시는 조선·해양기자재기업 긴급자금 지원을 위한 1천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올해 6월 30일까지 연장한다.
부산시는 특히 올해부터 육성자금 및 운전자금 지원대상을 사행성 및 투기업 등을 제외한 전 업종으로 확대한다.
그동안 제조업과 제조 관련 서비스업, 지식·영상·항만물류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만 자금을 이용할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제한 업종을 제외한 모든 중소기업이 자금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지역 경제 기여도에 비해 자금 지원에서 소외됐던 비즈니스 서비스 산업 등을 지원해 제조업과 함께 지역 대표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부산시는 자금지원 대상 업종이 확대됨에 따라 지원기준과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세금 체납기업이나 융자목적 외 사용 기업, 부실 징후기업 등을 사전에 걸러내고 대출기업 실태조사도 연 2회로 확대한다.
중소기업 자금지원 관련 자세한 사항은 부산경제진흥원 중소상공인지원센터(☎051-600-1714), 부산신용보증재단(☎051-860-6600)에 문의하면 된다.
josep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