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인천 송도국제도시 첨단 바이오클러스터 구축 가속

연합뉴스2019-03-04

인천 송도국제도시 첨단 바이오클러스터 구축 가속
11공구 토지 8필지 인천시→경제청 반환…개발계획 변경 추진

송도국제도시 11공구 위치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세계 유수의 바이오 기업들이 입주한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첨단 바이오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4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경제자유구역 특별회계에서 인천시 일반회계로 이관했던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내 토지 8필지를 다시 경제청으로 돌려주기로 최근 시와 협의를 마쳤다.
인천경제청은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필요한 산업·교육연구용지 100만㎡를 추가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송도 11공구 개발계획 변경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송도에서 사실상 마지막 남은 기업 유치 용지인 11공구 내 토지 상당 부분이 인천시 재산으로 이관된 탓에 지난해 말 개발계획 변경 용역을 마무리한 이후에도 후속 절차를 이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인천시는 전임 유정복 시장 재임 시절인 2015년 10월 시 재정 건전화를 명분으로 내세워 송도 11공구 내 공동주택용지 6필지와 주상복합·상업용지 각 1필지 등 총 8필지 42만3천㎡를 경제청 재산(특별회계)에서 시 재산(일반회계)으로 빼갔다.
해당 토지 가격은 당시 공시지가 기준으로 7천200억원에 달했다.
인천경제청은 이들 토지가 반환되면 송도 11공구의 전체 공동주택용지는 88만2천㎡에서 80만5천㎡로 줄이는 대신 투자 유치 대상인 산업시설용지와 교육연구용지를 14만4천㎡ 늘려 바이오산업 유치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2003년 8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송도국제도시는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세계적인 바이오기업을 비롯해 현재까지 70여개 외국인 투자기업을 유치했다.
인천경제청은 다음달 토지 이관 작업과 병행해 산업통상부에 송도 11공구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후 산업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를 거쳐 상반기 중 개발계획 변경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시가 송도에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를 구축해야 한다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토지 이관에 합의했다"며 "11공구 토지가 경제청으로 반환되면 단일도시 기준으로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용량을 확보한 송도에 바이오기업과 연구개발시설을 추가 유치하는 작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