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 MICE복합단지 사업자 공모 '유찰'…연내 재공모

연합뉴스2019-02-28

마곡 MICE복합단지 사업자 공모 '유찰'…연내 재공모
2차례 공모에도 신청자 없어…"토지비·분양시설 부족 걸림돌"

마곡MICE복합단지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마곡 MICE복합단지 특별계획구역 건설사업 민간사업자 공모'가 유찰됐다고 28일 밝혔다.
마곡지구 중심가 마곡나루역(9호선·공항철도)에 있는 해당 구역은 8만2천724㎡ 규모로, 컨벤션·호텔·판매시설·공연장 등 MICE 복합 시설을 유치하기 위해 2012년 10월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됐다.
그간 2018년 7월과 11월 2차례 민간사업자를 공모했으나 신청자가 없어 지난 27일 최종 유찰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업계 관계자들은 약 1조원의 토지비가 예상보다 높고, 오피스텔 등 투자자금 회수를 위한 초기분양시설이 부족한 점을 걸림돌로 꼽았다. 관계자들은 초기 재정부담 완화를 위해 현재 10개사 이내인 컨소시엄 구성원 수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서울시와 공사는 공모지침 보완 등 대응책을 마련해 연내 사업자를 재공모할 방침이다.
현재 마곡에는 대기업 49개, 중소기업 101개가 입주 계약을 했고, 대규모 R&D 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시는 "마곡 R&D 산업단지 활성화뿐 아니라 서남권 MICE 인프라 구축 거점인 만큼 그간 업계의 관심이 많았던 지역"이라며 "유찰 원인 등을 면밀히 분석해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