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최대재벌 타타그룹 회장에 '인턴' 출신 찬드라세카란

연합뉴스2017-01-13

인도 최대재벌 타타그룹 회장에 '인턴' 출신 찬드라세카란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지난해 연매출 1천35억 달러(122조원)로 인도 최대 기업집단인 타타 그룹을 이끌 신임 회장에 이 회사 인턴사원으로 출발한 전문경영인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53)이 선임됐다.
13일 일간 이코노믹타임스 등에 따르면 철강과 자동차, 이동통신, 음료 등 계열사를 거느린 타타그룹 지주회사 타타선스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정보기술(IT) 계열사인 타타컨설턴시서비스(TCS) 최고경영자(CEO) 찬드라세카란을 만장일치로 차기 이사회 의장에 선임한다고 밝혔다.
타타 그룹 신임 회장에 선임된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타타컨설선티서비스(TCS) 최고경영자.[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찬드라세카란은 내달 21일 라탄 타타 임시 의장 후임으로 정식 취임한다.
타타선스는 성명에서 "찬드라세카란은 TCS 최고경영자로서 훌륭한 리더십을 보여줬다"면서 "이제 그가 타타그룹 전체의 잠재력을 실현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찬드라세카란은 소유주인 타타 가문과 아무런 혈연·종교적 관계가 없는 전문경영인으로서는 처음으로 타타그룹 회장에 취임한다.
지난해 10월 물러난 사이러스 미스트리 전 회장도 전문경영인이긴 했지만, 그는 여동생이 타타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인 노엘 타타와 결혼한 사돈 가문 출신이며 타타 가문과 같은 파르시(이란계 조로아스터교도)였다.
이 같은 혈연관계가 없는 찬드라세카란은 남부 타밀나두주 트리치 리저널 공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1987년 TCS에 인턴사원으로 처음 타타 그룹에 입사했다.
찬드라세카란은 이후 지금까지 TCS에 재직하며 빠른 승진으로 2009년 46세에 TCS CEO가 됐다.
TCS는 그가 CEO로 있던 8년 동안 매출이 연 60억 달러에서 160억 달러로 늘어났고 순수익은 10억 달러에서 40억 달러로 커졌다. 현재 TCS 시가 총액은 670억 달러로 그룹 전체 시장 가치 총액의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찬드라세카란 신임 타타그룹 회장은 지난해 미스트리 회장의 갑작스러운 해임으로 벌어진 내분을 수습하고 새로운 환경에서 타타 그룹을 성장시킬 책임을 맡게 됐다.
앞서 타타선스 이사회가 지난해 10월 저조한 경영성과 등을 이유로 미스트리 당시 회장을 해임한 뒤 미스트리 회장 측이 기업 내부 부실과 소유자인 타타 가문의 경영 개입 등을 주장하며 법정 투쟁을 벌이는 등 타타 그룹은 내분에 휩싸였다.
타타그룹은 또 철강, 통신, 호텔 등 분야에서 최근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찬드라세카란 차기 회장은 성명에서 "그룹 회장은 여러 리더십과 공감 능력이 필요한 데 앞으로 이 역할에 맞는 사람이 되겠다"면서 특히 "그룹을 함께 묶을 책임"을 강조했다.
지난해 3월 인도 뭄바이 타타자동차 전시장 앞에서 비둘기가 날아오르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