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양, '1천600억원 배임' 혐의도 1심 무죄

연합뉴스2017-01-13

정준양, '1천600억원 배임' 혐의도 1심 무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예나 기자 = 정준양 전 포스코 그룹 회장이 뇌물공여 혐의에 이어 1천600억원대 배임 혐의도 벗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도형 부장판사)는 1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정 전 회장에 대해 "모두 유죄 입증이 충분하지 않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정 전 회장이 2010년 인수 타당성을 제대로 검토하지 않고 플랜트업체인 성진지오텍 지분을 인수해 회사에 1천592억여원의 손해를 끼쳤다며 그를 재판에 넘겼다.
정 전 회장은 거래업체인 코스틸의 납품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이 회사 박재천 회장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 490만원 상당의 향응과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았다.

정준양 전 포스코 그룹 회장

s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