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중소기업, 인건비·경영악화로 외국인 고용 줄여"

연합뉴스2019-02-25

"중소기업, 인건비·경영악화로 외국인 고용 줄여"

제조 중소기업 생산 현장[촬영 이세원]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중소기업이 인건비 부담과 경영악화 등으로 생산 활동이 위축되면서 외국인력조차 고용하지 않으려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올해 1분기 외국인 근로자를 신청하지 않은 중소 제조업체 1천178개사를 대상으로 '외국인력(E-9) 고용 동향'을 설문한 결과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1분기 외국인 근로자 배정 신청 시 미달이 발생한 원인과 중소 제조업체의 고용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12∼13일 이뤄졌다.
중기중앙회는 지난달 중소기업을 상대로 외국인 근로자 배정 신청을 받은 결과, 전체 배정 인원 9천996명 중 9천842명이 신청해 154명이 미달했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 기업들은 외국인력을 신청하지 않은 이유로 인건비 부담(34.0%), 경기 부진·경영악화(31.2%) 등을 주로 들었다.
이어 업체 할당량 소진(10.2%), 자격요건 미충족(4.1%), 외국인 근로자에 불만(3.8%), 기타(16.8%) 등 순이었다.
특히 업체 규모가 작을수록 인건비 부담과 경기 부진을 고용 축소의 원인으로 답한 비율이 높았다. 영세 기업이 인건비 부담과 경기 악화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내·외국인을 포함해 올해 전체 고용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36.5%만이 충원계획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중소 제조업체의 연중 생산과 고용 여건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인원을 유지할 것이란 대답은 49.5%, 감원 예정은 14.0%였다.
외국인 근로자의 월평균 급여액은 최저임금 인상에도 작년보다 23만9천원이 감소한 231만5만원으로 집계됐다.
중기중앙회는 인건비 부담과 경기불황에 따른 생산 감소로 잔업 수당 등 지급액이 줄어 급여액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