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오리온, 중국 수요침체 부담…목표가↓"

연합뉴스2017-01-13
NH투자 "오리온, 중국 수요침체 부담…목표가↓"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NH투자증권은 13일 오리온[001800]이 중국 제과 산업 수요 침체로 성장 여력이 제한적이라며 목표주가를 84만원에서 71만원으로 내렸다.
한국희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천26억원과 731억원으로 전반적으로 이익은 양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 사업 전반적으로 마케팅비 등 비용 통제를 한 데다 매출 부진으로 성과급도 예년 수준으로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4천720억원과 3천259억원으로 전망한다며 "전체 매출의 55%, 영업이익의 64%를 차지하는 중국 제과업의 성장 여력이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중국 제과 산업 전반의 수요 침체와 저성장 국면 지속이 가장 큰 부담"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프리미엄 신제품 출시 등 전략을 강구 중이지만, 중국 성장률 회복이 실적과 주가 상승의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한 연구원은 오리온에 대한 투자의견은 '중립(HOLD)'으로 유지했다.
hyunmin62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