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 본격 추진한다

연합뉴스2019-02-21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 본격 추진한다
시의회 '일산테크노밸리 특별회계 조례안' 가결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고양시는 전날 제229회 고양시의회 임시회에서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의 핵심재원 753억원의 '현금·현물출자 동의안'과 500억원 상당으로 조성하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 특별회계 조례안'이 원안 가결됐다고 21일 밝혔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은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 등 4개 기관이 공동 시행하는 사업이다.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전체 사업비의 35%인 2천516억원을 부담한다.
그러나 고양도시관리공사가 보유한 자본금만으로는 사업비를 담보할 수 없어 그동안 고양도시관리공사의 자본금 확충과 고양시 차원의 정책적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등 다양한 방식을 고민해 왔다.
고양시가 자본금 확충 등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는 이유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 경기북부 미래 자족도시로서의 첫발을 내딛는 과정에서 제3기 신도시 발표 등의 영향으로 하루빨리 시장을 선점해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이재준 시장은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조속한 추진으로 조기에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 성공의 열쇠"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산테크노밸리는 오는 9월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목표로 현재 조사설계용역을 수행 중"이라며 "이후 토지보상 준비절차를 거쳐 내년 3월부터 실질적인 토지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올해 1회 추경부터 현금 269억 원을 예산 반영해 출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고양시는 시 자체 정책적 지원금 확보를 위한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특별회계 설치 조례'가 원안 가결됨에 따라 올해 안에 100억원을 조성하고, 내년부터 매년 100억원씩 총 500억 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일산테크노밸리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법곳동 일원 80만㎡ 규모로 추진된다.
2016년 경기도 공모를 통해 경기도와 고양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민선 7기 최우선 핵심 정책 사업이다.
n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