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중소기업청, AI 피해 기업·소상공인 1천750억원 긴급지원

연합뉴스2017-01-12

충북중소기업청, AI 피해 기업·소상공인 1천750억원 긴급지원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조류 인플루엔자(AI)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긴급 자금이 지원된다.
충북지방중소기업청은 중소기업에 750억원, 소상공인에게 1천억원 등 총 1천750억원을 지원한다.
AI의 영향으로 매출이나 영업이익이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은 업체당 최대 10억원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금리는 2.3%로 2년 거치 3년 분할 상환하면 된다. 기존에 빌린 대출원금 상환도 최대 1년 6개월까지 유예받을 수 있다.
계란과 닭·오리 수급 차질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은 업체당 최대 7천만원의 특별자금을 빌릴 수 있다. 금리는 2%로, 2년 거치 3년 분할상환 방식이다.
대출 과정에서 신용보증서가 필요한 경우 AI 특례보증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충북중소기업청은 중소기업·소상공인 피해 현황과 애로사항을 파악, 신속 대응하기 위해 비상대응반(☎ 043-230-5321∼2)을 가동 중이다.
k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