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폐식도암의 근치적수술 100례 돌파

연합뉴스2017-01-12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폐식도암의 근치적수술 100례 돌파

분당 차병원 폐식도암 근치수술 연간 100례 돌파 기념행사(왼쪽부터) 분당 차병원 종양내과 김주항 교수, 흉부외과 정희석 교수, 흉부외과 박준석 교수, 흉부외과 이두연 교수, 김동익 분당 차병원장, 김재화 진료부원장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동익)은 폐식도센터(이두연, 박준석, 정희석 교수)가 지난 2016년에 폐식도암을 완전하게 제거하는 근치적수술 시행 건수를 100례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병원 측은 "해당 수술은 폐암, 식도암 등의 환자 90% 이상에게 흉강경 및 로봇을 이용한 최소침습수술로 진행했다"라며 "최소침습수술은 가슴, 복부에 최대한 적은 구멍을 내어 시행하는 수술로 상처 부위를 최소할 뿐만 아니라 합병증이 적고 회복력이 높다"라고 전했다.
분당 차병원 폐식도센터는 폐식도암의 진단 후 일주일 내에 수술을 시행하며 다학제진료를 기본으로 한 호흡기-알레르기내과, 흉부외과, 종양내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병리과, 핵의학과 등의 유기적인 협진시스템, 흉강경 수술 및 로봇수술을 이용한 최소침습수술 시행', 수술 후 회복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분당 차병원 폐식도센터장인 이두연 교수는 "분당 차병원 폐식도센터는 90% 이상의 환자에게 흉강경 및 로봇수술을 적용하고 있는데, 수술 후 입원기간이 평균 일주일 이내이다"라며 "수술 후 흉막 내 지속적인 국소마취제 투여와 수술 후 다양한 통증조절장치를 설치함으로써 환자의 통증을 줄여 편안하고 안전한 치료환경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분당 차병원은 지난 2014년 3월 폐식도센터를 개설하여 폐식도 질환의 조기진단 및 예방, 최신치료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끝)